현대중공업그룹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현대그린에너지, 한전KPS와 손잡고 ‘수상태양광 사업’
2018.08.01
상세보기
▶ 31일(화), 한전KPS와 수상태양광 MOU 체결
▶ 현대그린에너지 주요 기자재 공급, 한전KPS 설계·시공 담당
▶ “기술개발 통해 국내 태양광 사업을 이끄는 선도 기업이 될 것”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이하 현대그린에너지)가 발전공기업인 한전KPS와 협력해 수상태양광 사업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현대그린에너지는 31일(화) 전남 나주시 한전KPS 본사에서 강철호 현대그린에너지 대표와 김범년 한전KPS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총 170MW 규모의 수상태양광 사업에 관한 협력 MOU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단계적으로 추진 예정인 국내 각지의 개발사업과 공공기관 입찰사업 등 총 170MW 규모의 수상태양광 사업에 대해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현대그린에너지는 수상태양광 전용 모듈과 인버터 등 주요 기자재를 공급하고, 한전KPS는 설계와 시공 등을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특히, 현대그린에너지는 국내 대형 수상태양광 프로젝트에 참여함으로써 안정적인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기술력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정부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발표하고 전체의 7% 수준인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30년 20%까지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수상태양광은 물 위에 태양광 모듈을 띄워 발전하는 방식으로, 정부의 발표 이후 크게 주목받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분야다.

지난 2004년 태양광사업에 진출한 현대그린에너지는 태양광 셀, 모듈, 인버터, ESS(에너지저장장치), EPC(설계·구매·건설 일괄 시공)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태양광사업과 관련된 전 영역에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강철호 현대그린에너지 대표이사는 “한전KPS와의 협력관계 구축을 계기로 국내 태양광 시장을 활성화하고,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는데 노력하겠다”며 “앞으로 새롭게 열릴 수상태양광 시장을 이끄는 선도 기업이 될 수 있도록 기술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그린에너지는 지난 6월 일산에서 개최된 세계태양에너지엑스포에서 친환경 수상 전용 태양광 모듈 아쿠아맥스(AquaMax™)를 선보인 바 있으며, 향후 수상 태양광 시장 확대에 부응할 예정이다. <끝>


※ 사진 설명: 7월 31일(화) 전남 나주시 한전KPS 본사에서 열린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와 한전KPS와의 MOU 체결식 장면(사진 왼쪽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강철호 대표, 오른쪽 한전KPS 김범년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