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현대미포조선, 중형 PC선 6척 수주
2019.01.29
상세보기
▶ 1월 중 유럽 선사와 6척 수주 계약… 2020년 3분기까지 순차적 인도
▶ 강화된 환경규제에 따라 저유황유 운반 PC선 문의 증가추세
현대중공업그룹이 이달 들어 중형 PC선 6척을 잇달아 수주했다.

현대미포조선은 1월 중 유럽 선사와 약 2억 5천만 달러(2천 790억 원) 규모의 5만톤급 PC선 6척(옵션 2척 포함)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월)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올해 상반기 건조에 들어가 2020년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1월 중 수주한 PC선은 길이 183m, 너비 32.2m, 높이 19.1m의 규모로, 자체 개발한 고압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HP-SCR) 및 스크러버를 적용해 점차 강화되는 국제환경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새로운 환경 규제에 맞춰 저유황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이를 운반할 PC선에 대한 수요도 자연스럽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부문 수주목표를 지난해 대비 21% 높은 159억 달러로 잡았다.


※ 사진자료 :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50K급 PC선 시운전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