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현대건설기계, 대동공업과 스키드로더 업무 제휴
2019.03.18
상세보기
▶ 스키드로더 공동 개발 및 OEM 생산 계약으로 매출 증대 나서
▶ 북미・유럽 등 선진시장 겨냥한 신모델, 2021년부터 양산 착수
▶ 현대건설기계 스키드로더 5종, 올해부터 10년간 공동 판매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국내 1위 농기계업체인 대동공업과 손잡고 제품 라인업 확대와 매출 증대에 나선다.

현대건설기계는 18일(월) 경기도 성남시 현대건설기계 분당사무소에서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과 하창욱 대동공업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키드로더(Skid Loader) 공동 개발 및 OEM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북미와 유럽 등 선진시장을 겨냥해 스키드로더 및 트랙로더 5종(상용하중 0.9~1.2톤급)을 2020년까지 공동 개발·개선하는 것과, 대동공업이 현대건설기계 스키드로더 5종을 향후 10년간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방식으로 생산, 공동 판매하는 것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현대건설기계는 현재 스키드로더 7종을 보유하고 있지만, 대동공업과 공동 개발을 통해 신규 제품 3종이 2021년부터 양산에 들어가면 모두 10종의 제품 라인업을 갖추게 된다.

스키드로더는 골재나 흙, 풀 더미 등을 상·하차하는데 사용하는 소형·경량 장비로, 소규모 공사 현장이나 및 농촌 지역 등에서 주로 사용된다.

트랙로더(Track Loader)는 타이어 바퀴인 스키드로더와 달리 궤도형태의 바퀴를 장착한 것이 특징이다.

이들 장비는 현재 북미시장에서만 연간 9만대, 약 3조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며, 지난 5년간 연평균 약 5%씩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계약으로 향후 10년 동안 최대 8,000대 규모의 스키드로더를 판매하는 한편, 신규 제품 개발을 통해 매출 확대와 함께 제품 라인업을 꾸준히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기계는 굴삭기, 휠로더, 지게차, 백호로더 등 건설장비 메이커로, 지난해 매출 3조 2,340억 원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지난해보다 약 12% 늘어난 3조 6,300억 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사진 설명 :
1) 현대건설기계가 생산 중인 스키드로더(모델명: HL390)
2) 현대건설기계가 지난 18일(월) 분당사무소에서 대동공업과 ‘스키드로더 공동 개발 및 OEM 계약’을 체결했다.(사진 왼쪽부터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사장, 대동공업 하창욱 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