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현대중공업지주, 첫 ‘자사주 매입 후 소각’
2020.02.06
상세보기
▶ 총 발행주식의 3%인 48만 8,000주, 올해 5월까지 마무리
▶ 3년간 배당성향 70% 이상 유지 등 주주 최우선 정책 지속 추진
▶ 4분기 실적 발표도 이어져
― 현대중공업지주, 매출 6조 7,851억 원, 영업이익 1,006억 원 기록
― 한국조선해양, 매출 4조 3,420억 원, 영업이익 1,699억 원 기록
현대중공업지주가 자사주 매입 후 소각, 배당성향 70% 이상 유지 등을 발표하며, 주주가치 제고에 발 벗고 나섰다. 자사주 매입 후 소각 정책은 그룹 창사 이래 처음이다.

현대중공업지주는 6일(목) 이사회를 열고,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으로 48만 8,000주를 취득 후 소각하는 안건을 결의했다. 이는 발행 주식 총수의 3%에 해당하는 규모로, 금액기준으로는 1,293억 원에 달한다.

자사주 취득 기간은 오는 2월 7일부터 5월 6일까지 3개월로, 자사주 매입 완료 후 바로 소각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지난해 12월 아람코로부터 현대오일뱅크 지분 매각대금 약 1.4조원을 수령한데다, 주요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가 지난해 매출액 대비 업계 최고 수준인 3,129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낸 만큼 이번 자사주 매입에 필요한 자금여력은 충분하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날 현대중공업지주는 앞으로 3년간 배당성향을 70% 이상으로 유지하겠다는 배당정책도 함께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올해 배당금은 지난해와 동일한 주당 1만 8,500원이 책정됐으며, 배당금 총액은 2,705억 원이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최근 주가가 과도하게 저평가돼 있다고 판단,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창사 후 처음으로 자사주 매입 후 소각 정책을 결정했다.”며, “향후에도 주주를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두고, 이를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검토, 실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현대중공업지주와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공시를 통해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4분기 매출 6조 7,851억 원, 영업이익 1,006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분기 대비 매출은 3.9% 증가, 영업이익은 54.2% 감소한 수치다. 현대글로벌서비스의 매출 성장세가 매출 증가를 이끌어 냈으나, 현대일렉트릭의 일회성 비용 반영으로 인한 적자폭 확대가 영업이익에 영향을 끼쳤다.

한국조선해양은 4분기 매출 4조 3,420억 원, 영업이익 1,69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분기 대비 매출은 19.2%, 영업이익은 460.7% 증가한 수치다. 환율하락으로 인해 조선부문 실적이 소폭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해양플랜트부문에서 체인지 오더가 반영되며, 영업이익 상승을 이끌어 냈다. <끝>


■ 현대중공업지주 2019년 4분기 실적


■ 한국조선해양 2019년 4분기 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