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대표 이상균 사장으로 교체
2020.05.25
상세보기
▶ 조선사업대표를 사장급으로 격상, 생산 및 안전 총괄토록 조치
▶ 생산본부를 안전생산본부로 확대 개편, 안전시설, 교육, 제도 재점검
▶ 권오갑 회장, “잇따른 중대재해 발생에 대해 사과, 재발 방지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지원 다할 것”
현대중공업은 25일(월) 잇따른 중대재해 발생과 관련하여 조선사업대표를 사장으로 격상시켜 생산 및 안전을 총괄 지휘토록 하는 안전대책 강화방안을 마련하고,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조선사업대표에 선임하는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하수 부사장은 안전사고 발생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임했다.

현대중공업은 또 안전을 생산 현장의 최우선 순위로 삼기 위해 기존 생산본부를 안전생산본부로 확대 개편하는 한편, 향후 안전시설 및 안전 교육 시스템 등을 재점검 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인적․물적재원 투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와 관련,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회장은 “잇따른 현대중공업의 중대재해로 인해 지역사회는 물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권오갑 회장은 “한동안 거의 발생하지 않았던 안전사고가 금년 들어 갑작스럽게 늘어난데 대해 기존의 안전대책이 실효성을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근본적인 차원에서의 재점검이 필요하다”며 “안전시설 및 교육, 절차 등 안전대책 전반에 걸친 재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고,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인 만큼, 앞으로 모든 계열사가 안전을 최우선가치로 삼는 경영을 펼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상균 사장의 이동에 따라 공석이 된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에는 김형관 부사장이 내정되어, 임시주총과 이사회를 거쳐 정식으로 취임하게 된다. <끝>


※사진 설명: 현대중공업 이상균 조선사업대표(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