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한국조선해양, 에탄운반선 2척, 2.2억 달러 수주
2020.08.25
상세보기
▶ 아시아 선사와 수주 계약,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2022년 인도
▶ “고객 맞춤형 신기술, 영업 강화로 추가 수주에 총력 다할 것”
한국조선해양이 총 2.2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에탄운반선 2척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소재 선주사와 9만 8,000입방미터(㎥)급 초대형 에탄운반선(VLEC)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맺었다고 25일(화)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동급 선박 1척에 대한 옵션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에탄운반선은 에탄(ethane)을 액화해 화물창 내 온도를 영하 94도로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운반하는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LNG운반선과 마찬가지로 고도의 건조기술력과 노하우가 필요하다. 에탄은 천연가스 등에서 추출되며 납사와 함께 석유화학 산업의 주요 원재료다.

이번에 수주한 에탄운반선은 올 들어 전 세계에서 처음 발주된 것으로, 길이 230미터, 폭 36.6미터, 높이 22.8미터 규모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2년 상반기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미 3척의 동급 에탄운반선을 건조 중이며, 이번에 2척을 추가하여 총 5척의 에탄운반선을 건조하게 됐다.

앞서 한국조선해양은 이달 20일(목)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선사인 바흐리(Bahri)사로부터 4.1억불 규모의 5만톤급 PC선 10척을 수주한 바 있다. 동 선박들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 2022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된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글로벌 선박 신조시장이 침체돼 있지만 고객 맞춤형 신기술 개발과 비대면 영업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며, "하반기에 LNG선 6척을 포함 총 25척의 선박을 수주한데 이어, 남은 기간에도 추가 수주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설명: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PG 운반선의 시운전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