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현대중공업그룹, KT 등과 함께 ‘AI 원팀 서밋 2020’ 개최
2020.09.28
상세보기
▶ 산학연 9개 기관 모여, 성과 발표 및 사업협력 과제 선보여
▶ 지능형 서비스로봇 개발 및 고도화 진행, 이르면 연말 성과 도출
▶ “4차 산업혁명에 발빠른 대처로 ‘디지털 혁신’ 선도하는 기업 될 것”
현대중공업그룹이 제조업 대표기업으로 대한민국 AI의 미래를 그리는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5일 오후 안다즈 서울 강남에서 열린 ‘AI 원팀 서밋(SUMMIT) 2020'행사를 KT, LG전자, LG유플러스,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 KAIST, 한양대학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AI원팀 9개 참여기관과 함께 주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중공업그룹 정기선 부사장을 비롯해 KT 구현모 대표, LG전자 권봉석 사장,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사장,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 KAIST 신성철 총장,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 ETRI 박상규 부원장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올해 2월 대한민국 AI 1등 국가를 위해 출범한 AI 원팀은 현재 현대중공업그룹을 비롯한 총 9곳의 산학연이 모여 AI 공동연구와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AI원팀 사무국’의 성과 발표를 시작으로 AI 원팀 참여 기관들의 출범 이후 성과와 진행 상황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향후 AI 원팀의 중점 추진방향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은 AI를 활용한 로봇 과제를 담당, AI 원팀 참여기관과 공동개발 중에 있으며, 현재 지능형 서비스로봇 개발 및 고도화에 나서고 있어 이르면 올해 말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호텔, 레스토랑 등에 쓰일 수 있는 AI 기술을 접목한 로봇을 개발함으로써 기존 산업용 로봇 분야에 이어 서비스 로봇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조선업 현장에서 안전요원들이 5G 기반으로 작동하는 360도 웨어러블 넥밴드를 활용하는 등 안전 강화 조치에 대한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KT의 경우, AI 스피커 기가지니가 출시 3년 여만에 250만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이제는 가정을 넘어 아파트, 호텔, 자동차 등으로 AI 영역을 넓혀 가고 있다고 발표했으며, LG전자와 LG유플러스는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투자증권은 고도의 전문성과 높은 기술 난이도를 요하는 금융업무에 AI를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며, 동원그룹도 향후 고객 맞춤형 신제품 개발, 스마트팩토리 기반의 식품 제조공정 및 물류 혁신 등에 AI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산학연이 모여 미래 기술인 AI를 공동연구개발하고 있는 만큼,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4차 산업혁명 대비 발빠른 대처와 긴밀한 협력으로 ‘디지털 혁신(DX, 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끝>

■ 사진 설명 : 현대중공업그룹이 지난 25일 오후 안다즈 서울 강남에서 KT등 AI원팀 9개 참여기관과 함께 ‘AI 원팀 서밋(SUMMIT) 2020'행사를 주최했다. (왼쪽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사장, ETRI 박상규 부원장,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 현대중공업그룹 정기선 부사장, KT 구현모 대표,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 LG전자 권봉석 사장,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