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현대건설기계, 중국서 건설장비 2,200대 수주
2021.03.29
상세보기
▶ 中 진출 이후 역대 최대, 하루 만에 2,500억원 규모 계약
▶ 건설장비 신제품 13종 출시… 중국 고객사 뜨거운 관심 모아
▶ “올해 중국 시장 전년 대비 8% 성장 전망…수주에 최선 다할 것”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중국시장 진출 이후 역대 최대 규모인 건설장비 2,200여 대를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중국의 고객사들과 5.5~85톤급 굴착기와 휠로더 등 2,500억원 규모의 건설장비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9일(월)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건설장비 약 7,800대를 판매했는데, 그 중 약 30%에 달하는 2,200여 대를 하루 만에 수주한 것이다.

이번에 수주한 장비들은 오는 5월까지 중국 전역의 고객들에게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3월 초 중국 시장에 대형 굴착기, 수륙양용 굴착기, 파일해머, 니퍼 등 13종의 신제품을 선보이는 등 코로나 이후 중국 건설장비 시장이 호황기에 들어섰다는 판단 아래 중국 시장 수주량 확대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번 대규모 판매 계약도 중국 내 건설장비 수요 급증 분위기와 신제품 효과에 힘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공정기계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건설장비 시장 전체 판매 대수는 약 29만대를 기록하며 통계가 확인되는 2008년 이후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올해에도 교통, 건축 등 중국 내 신규 인프라 투자 수요가 급증하며 건설기계 수요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한국광물자원공사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철광석 가격이 톤당 164.77달러를 기록하며 지난해 3월 20일 90.63달러 대비 80% 이상 증가하는 등 원자재 가격이 강세를 띠고 있다. 이에 따라 신흥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건설장비 수요도 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올해 중국의 인프라 투자가 확대됨에 따라 건설장비 수요는 전년 대비 8% 정도 늘어난 31만 5,000대 수준으로 예상된다”며, “현지 맞춤형 제품개발과 마케팅으로 수주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